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 언어 파이썬(Python) 창시자, 귀도 반 로섬(Guido van Rossum)이 지난 13일 MS(마이크로소프트)에 합류했습니다.

반 로섬은 지난 2019년 10월, 6년 반 동안 일한 드롭박스에서 떠났는데요. 반 로섬은 ‘은퇴가 지루했고, 오픈소스가 많은 MS에 선택지가 많다’며 MS 합류 이유를 밝혔습니다.

오픈소스 때문에 MS를 선택한 건 최근 MS의 행보를 보면 이해할 수 있는데요. MS는 사티아 나델라 CEO 취임 후 지속해서 오픈소스 친화 정책을 펼쳤죠. 지난 2018년에는 세계 최대 오픈소스 저장소 깃허브(GitHub)를 인수하며 MS 오픈소스 친화 정책에 관한 의지가 얼마나 강한지 세계에 알렸습니다.

귀도 반 로섬 트위터

귀도 반 로섬의 MS 합류는 많은 것을 시사합니다. 인공지능, 데이터 과학 등 업계에서 파이썬이 갖는 위상을 생각하면 귀도 반 로섬을 품은 MS에 더욱 기대가 되는 것은 당연합니다.

‘리눅스는 암적인 존재다’라며 오픈소스를 배척했던 스티브 발머 전 MS CEO를 생각하면, 귀도 반 로섬의 MS 합류는 놀라운 뉴스입니다. 그동안 지루했다는 귀도 반 로섬이 MS에서 어떤 활약을 보일지 기대할 만합니다.

와레버스 인사이트

귀도 반 로섬의 MS 합류를 보며, 경영진의 선택이 어떤 결과를 갖는지 생각해보게 합니다. 귀도 반 로섬과 함께 하려 MS 문을 두드릴 개발자를 떠올리면, 사티아 나델라 CEO가 도대체 무슨 짓을 벌인 것인지 놀라울 따름입니다.

업계에서 개발자 좀 구해달라는 말은 ‘안녕하세요’와 같은 인삿말인데요. 어떻게 하면 좋은 개발자를 구할 수 있을지, MS에게 힌트를 얻기 바랍니다.

출처 : Python creator Guido van Rossum joins Microsoft

이미지 : The Story of Python, by Its Creator, Guido van Rossum

페이스북 페이지

새 글을 텔레그램으로 받아보세요.

About the Author

오세용

Lead Editor

소프트웨어 개발자입니다. 기술을 이해하는 비즈니스 전문가를 추구합니다. 와레버스에서 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View All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