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레딧의 개인투자자들에게는 고통스러운 하루였을 것으로 보입니다. 레딧의 월스트리트벳츠가 투자했던 주식들의 주가는 폭락했고, 헤지펀드가 은 매수 여론을 조성했다는 루머까지 나오고 있기 때문인데요. 어떻게 된 일인지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최근 수많은 개인투자자가 레딧이라는 커뮤니티를 통해 게임스톱(GameStop)과 AMC와 같이 사양산업에 있는 기업을 대거 매수했는데요. 월가의 헤지펀드가 이러한 기업 주가의 폭락을 예상하고 쇼트 전략을 취한 것에 대한 반발로 일어났습니다.

지난주 초에는 470달러 가까이까지 상승했었던 게임스톱입니다.

현지시각 화요일 레딧의 반란을 주도했던 게임스톱(GameStop)과 AMC의 주가가 매우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게임스톱의 주식은 하루에만 60%가 폭락하며 주당 가격이 90달러로 떨어졌는데요. 저번주 금요일에 한주당 가격이 380달러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폭락입니다. AMC 또한 40% 이상의 폭락을 피하지 못했습니다.

은도 예외가 아닙니다. 2월부터 골드만삭스와 같은 대형 금융기업이 은의 가격을 조작하고 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개인투자자의 은 선물 매수가 많았었는데요. 어제 한때 온스당 30달러까지 상승했던 은 선물 가격이 다소 하락한 26달러 선으로 시장이 마감되었습니다.

어제 은 매수와 관련된 와레버스 글입니다.

특히 은과 관련해서는 많은 루머가 돌고 있는데요. 바로 이런 은 매수 운동을 주도한 것은 실제 레딧의 개인투자자가 아니라 헤지펀드의 전략적 여론 조작이라는 주장이 돌았기 때문입니다.

한 레딧 유저는 헤지펀드가 게임스톱에서의 전투를 위한 자금 확보를 위해 은 매수 여론을 조작하고 있다며 이를 경고했습니다. 실제로 월스트리트벳츠에서는 은 매수 여론에 대한 경계심을 표하고 있죠.

여기에 로빈후드와 같은 주식 중개업체가 개인투자자들의 매수를 막는 등의 시도까지 겹쳤습니다. 상황이 이러니 레딧의 반란에 위기가 찾아온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은 당연해보입니다.

레딧의 반란을 지지하고 있는 성공적인 사업가이자 투자자인 마크 큐번입니다.

하지만 이제 레딧의 반격이 시작될 것이라는 낙관적인 목소리 또한 나오고 있습니다. 억만장자이자 NBA 팀인 댈러스 매버릭의 구단주 마크 큐번이 이런 주장을 했던 가장 대표적인 인물입니다.

마크 큐번은 직접 레딧에 글을 남기며 레딧의 반란에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는데요. 그는 “월가 사람들은 자신들이 일반인보다 똑똑하다고 믿으면서 쇼트 전략을 계속해서 취할 것”이라면서 주가가 내려가 있는 현시점에 오히려 추가로 매수하여 월스트리스벳츠가 다시 주도권을 가져와야 할 것을 주장했습니다.

이에 월스트리트벳츠의 수많은 개인투자자는 이러한 위기 속에서도 기죽지 않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여러 난관에도 불구하고 결국 월가의 대형 투자자들을 긴장시키는 것에는 충분히 성공했기 때문이죠.

실제로 많은 여론도 낙관적인데요. 게임스톱과 AMC에서의 전투를 계속하는 한편 이와 비슷한 기업을 물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과연 레딧의 개인투자자들은 이 난관들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주목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자료

페이스북 페이지

새 글을 텔레그램으로 받아보세요.

About the Author

오형진

Editor

UCLA에서 경제학과 국제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는 서울대 정치학 석사 과정에 있습니다.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쉬운 비즈니스 이야기를 쓰고 싶습니다. 개인 블로그도 많이 놀러와주세요! https://blog.naver.com/dekop0513

View All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