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태껏 중국 정부의 홍콩보안법을 두고 침묵했던 애플이 드디어 이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여전히 매우 조심스러운 관점을 표한 것이 아쉽지만 말입니다.

홍콩보안법은 지난 7월 중국 정부가 시행한 법으로, 홍콩 내 반체제 인사들을 중국 당국이 처벌할 수 있게 만든 법안입니다. 많은 전문가는 이를 두고 홍콩에서의 시위를 억압하기 위해서라고 판단하였습니다. (홍콩보안법과 관련된 이야기들은 아래 기사 참조 부탁바랍니다.)

이에 애플을 제외한 수많은 빅테크 회사들은 홍콩보안법에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하면서, 중국의 협조 요청을 거절하였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구글은 유저 데이터 공유에 대한 홍콩 당국의 요청을 전면 중단했는데요. 이러한 정보가 중국 정부의 손으로 들어갈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죠.

애플은 이런 공개적인 거절 행렬에 끼지는 않았습니다. 그 대신, 새로운 홍콩보안법을 검토하고 있다고만 되풀이 했을 뿐이죠. 그러던 중 미국의 기술 전문 언론인 테크크런치(TechCrunch)가 해당 사안을 두고 연락하자 드디어 어느 정도의 입장 표명을 한 것입니다.

애플은 홍콩보안법이 강행된 이후 얼마나 많은 유저 데이터 요청이 있었는지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여태까지 해당 사안에 소극적인 자세를 취해왔던 것에 대한 비판에 반박하는 취지에서 한 발언을 하였는데요. 애플은 홍콩 당국에 직접적으로 정보를 전달해준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애플은 해외 정부의 데이터 요청이 있을 때 미국 당국이 그 요청을 먼저 검토하는 관계에 있다며, 정보가 악용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와레버스 인사이트

중국 시장에 대한 의존도가 매우 높은 애플이기에 이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주목할 만 했습니다.

애플의 해당 발언 통해 최소한 애플이 중국 정부에 유저들의 개인 정보를 마구잡이로 퍼주는 게 아니라는 인식은 확실히 각인시켜준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반중 감정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는 상황에서, 중국 정부를 자극하지 않을 정도의 적당한 선긋기를 한 것입니다. 이로써 애플의 이미지 개선 차원에서도 나쁘지 않았던 발언으로 보입니다.

이와는 별개로 데이터를 관련된 이슈는 최근 들어 가장 핫한 이슈입니다. 원래는 빅데이터를 활용하는 회사의 등장으로 처음 논의가 확산되었는데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 들어서는 정부가 국민의 데이터를 활용하는 것을 두고 또 새로운 논의가 퍼지게 된 것입니다. 국가 공공의 이익을 위해 국민의 개인정보를 어디까지 소유하고 활용할 수 있느냐를 두고 국가마다 입장이 상이하게 달랐기 때문이죠.

코로나19는 언젠가 끝나겠지만, 이렇게 촉발된 논의는 우리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우리 시대의 새로운 문제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출처: TechCrunch

페이스북 페이지

새 글을 텔레그램으로 받아보세요.

About the Author

오형진

Editor

UCLA에서 경제학과 국제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는 서울대 정치학 석사 과정에 있습니다. 누구나 읽을 수 있는 쉬운 비즈니스 이야기를 쓰고 싶습니다. 개인 블로그도 많이 놀러와주세요! https://blog.naver.com/dekop0513

View All Articles